연결 가능 링크

'북한 정보 자유화 위한 미·한·일 국제회의' 10일 서울서 열려

  • 윤국한

한국의 탈북자단체가 북한으로 보내는 휴대용 라디오. (자료사진)

한국의 탈북자단체가 북한으로 보내는 휴대용 라디오. (자료사진)

서울에서 오는 10일 `북한 정보 자유화를 위한 국제회의’가 열립니다.

한국 내 민간단체인 대북방송협회와 국민통일방송이 공동 주최하는 이번 회의에는 미국과 한국, 일본의 대북방송 관계자들이 참석해 대북 라디오 방송의 현황과 북한 내 외부 언론매체 접촉 상황, 정보유통 실태 등에 대해 논의합니다.

한국 내 민간 대북방송 10주년을 맞아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는 또 북한인권단체 대표들이 참석해 대북방송이 나아갈 방향 등에 대해 토론할 예정입니다.

한국 내 민간 대북방송사 모임인 대북방송협회 강신삼 회장은 “최근 북한 내 MP4, 노트텔 등 디지털 기기가 확산되면서 북한 정보 자유화를 위한 활동 방법에 대한 고민과 개선이 필요하다”며, “미디어 환경 변화에 따른 방법을 모색하기 위해 회의를 개최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