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 의회, 시리아 ISIL 격퇴 군사지원안 승인


4일 독일 베를린 의회에서 ISIL 격퇴를 위한 군사지원안 표결이 실시된 가운데, 앙겔라 메르켈 총리(오른쪽)가 투표하고 있다.

4일 독일 베를린 의회에서 ISIL 격퇴를 위한 군사지원안 표결이 실시된 가운데, 앙겔라 메르켈 총리(오른쪽)가 투표하고 있다.

독일 의회가 4일 시리아 내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ISIL 격퇴를 위한 자국의 군사지원안을 압도적으로 승인했습니다.

이날 표결은 찬성 445표, 반대 146표, 기권 7표로 나타났으며, 이 같은 결과는 중도 우파와 좌파를 모두 아우르는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대 연정이 의회 대다수의 지지를 받고 있다는 점에서 이미 예상된 일입니다.

독일은 미국 주도 국제연합군 공습작전에 참여하지 않고 있지만 이번 결정으로 군 정찰기와 호위함 파견, 공중 급유시설 등을 지원할 수 있게 됐습니다.

독일 정부는 중동 지역의 소요 사태가 국내에 영향을 주는 사례들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이번 조치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독일은 앞서 지난 달 주요 동맹국인 프랑스에서 ISIL이 연쇄 테러를 저질러 130명을 살해한 사건 뒤 ISIL 소탕작전을 위해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독일 내 여론도 정부의 군사지원안을 대체로 지지하고 있습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이에 대한 찬성 의견은 59%로 나타난 가운데 시리아 공습에 참여해야 한다는 주장은 34%, 지상군을 파병해야 한다는 주장도 22%를 차지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