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6자수석 회동, 북한 비핵화 조치 요구


지난 10월 미국측 수석대표인 성김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겸 대북정책 특별대표(왼쪽)와 한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오른쪽)이 서울 외교부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10월 미국측 수석대표인 성김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겸 대북정책 특별대표(왼쪽)와 한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오른쪽)이 서울 외교부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과 한국, 일본 세 나라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워싱턴에서 만나 대북공조 의지를 확인했습니다. 북한에 구체적 비핵화 조치를 상기시키면서 탐색적 대화에 나서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7개월 만에 머리를 맞댔습니다.

성김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황준국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이시카네 기미히로 일본 아시아대양주국장은 3일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만나 북한의 도발 억지와 비핵화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특히 북한에 비핵화 초기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황준국 본부장은 북한이 핵 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실험을 중단하고 핵 활동을 동결하며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찰관을 영변에 복귀시킬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런 조치가 9.19공동성명을 전면 이행하는 출발점이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에 미-한-일 세 나라가 요구하는 탐색적 대화에 호응하라고 요구했습니다. 6자회담이 재개되려면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있어야 하지만, 이에 앞서 북한측의 진의를 탐색하는 대화에는 전제조건이 없다는 게 세 나라의 일관된 입장입니다.

황 본부장은 세 나라가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SLBM) 시험발사 또는 위성 발사 등 북한의 전략적 도발을 억지하는데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을 예단할 수 없지만 항상 대비하고 있다며, 이를 억지하기 위해 국제사회가 계속 단호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는데도 인식을 같이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성김 특별대표 역시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준수해 추가 도발을 삼가야 한다면서 세 나라가 북한의 도발에 대처하기 위해 빛샐틈 없는 공조체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이 9.19공동성명에서 약속했던 비핵화 조치를 이행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세 나라 수석대표는 북한 인권 문제와 관련한 유엔 총회의 결의를 평가하고 앞으로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노력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이날 회동과 관련해 미 국무부는 북한 문제 전반에 대해 심도 있고 생산적인 논의가 이뤄졌다고 평가했습니다.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은 3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날 3자회동과 별도로 성김 특별대표가 한국, 일본 수석대표와 양자회담도 각각 진행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토너 부대변인은 세 나라 수석대표들이 서로 긴밀한 협력을 계속하고 대북공조를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이번 협의가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세 나라 공동의 의지를 반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