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사만다 파워 미 대사 "유엔 안보리서 북한인권 상황 논의 추진"


사만사 파워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지난달 20일 인도 뉴델리에서 국제 관계에 대한 연설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사만사 파워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지난달 20일 인도 뉴델리에서 국제 관계에 대한 연설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은 올해도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인권 상황을 논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12월 유엔 안보리 의장국을 맡은 미국의 사만다 파워 유엔주재 대사가 1일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달 중 안보리 활동계획을 설명했습니다.

파워 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올해도 안보리에서 북한인권 상황을 논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파워 대사] "We are continuing to look at the possibility of scheduling another meeting ….."

올해도 안보리가 북한인권 상황에 관한 회의를 열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지 계속 검토하고 있다는 겁니다.

파워 대사는 안보리 회의 일정을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하지만 아직까지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국제사회가 북한 내부의 인권 상황에 대해 가능한 최선을 다해 관심을 기울이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파워 대사는 지난 한 해 동안 유엔 인권사무소가 한국에 문을 열고 북한 내부 실정에 관한 탈북자의 증언이 크게 늘어나는 등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해 12월 22일 북한인권 상황을 정식 안건으로 상정하는 안을 찬성 11 표, 반대 2 표, 기권 2 표로 채택했습니다.

당시 15개 이사국 가운데 거부권을 가진 러시아와 중국이 반대표를 던졌고, 나이지리아와 차드는 기권했습니다.

안보리 의제는 9개국 이상이 찬성하면 채택됩니다.

하지만 올해 안보리에서 또 다시 표결이 실시될 경우 지난해와 같은 결과가 나오지 않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지난달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실시된 북한인권 결의안 표결에서 15개 안보리 이사국 가운데 미국, 영국, 프랑스, 스페인 등 8개국이 찬성했습니다.

중국과 러시아, 베네수엘라 등 3개국은 반대했고 앙골라와 말레이시아, 나이지리아는 기권했습니다.

차드는 이번 표결에 참석하지 않았지만, 지난해 안보리 표결에서 기권표를 던진 바 있습니다.

한편 유엔주재 중국대표부의 류제이 대사는 1일 안보리는 인권 문제를 다루는 적절한 장소가 아니라며, 안보리에서 북한인권 문제를 다루는데 반대한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