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기업들 "기후변화 대응 조치 수용할 것"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프랑스의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 참석한 73개 미국 기업들이 기후변화 대응조치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미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이번 기후변화 총회의 목표 방안에는 탄소 배출가스 50% 경감, 물 사용량 80% 감축, 100% 재생에너지 구매 등이 포함됩니다.

이 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오늘 (1일) 지구 온난화로 피해를 입고 있는 작은 섬나라 정상들과 만나 기후변화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또 총회 개최국인 프랑스의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은 오늘 아프리카 국가들에 앞으로 4년간 재생에너지 자원 개발과 화석 연료 대체를 위해 21억 달러를 제공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총회에 참석 중인 다른 나라 정상들도 앞서 어제 삼림 보호와 회복을 위한 조치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브라질과 노르웨이는 브라질의 열대 우림을 보호하기 위해 협력을 확대하기로 합의했으며, 콜롬비아 역시 브라질, 독일, 노르웨이의 지원으로 이른바 녹색성장을 시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밖에 영국, 독일, 노르웨이는 유엔의 탄소 배출 감축안을 달성한 국가들에 앞으로 5년간 해마다 10억 달러씩의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