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폴란드 정부 "평양에 인권 문제 직접 제기"


지난 2004년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의 북한 대사관 앞에서 북한 인권상황을 규탄하는 시위가 열렸다. (자료사진)

지난 2004년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의 북한 대사관 앞에서 북한 인권상황을 규탄하는 시위가 열렸다. (자료사진)

동유럽 국가 폴란드가 외교채널을 통해 북한에 인권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양국에 대사관이 개설돼 있는 이점을 살려 폴란드의 입장을 평양에 직접 전달한다는 설명입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1989년 공산주의 체제를 벗어난 폴란드가 북한에서 자행되는 인권 유린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폴란드 외무부 대변인실은 30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폴란드가 중립국감독위원회(NNSC) 회원국으로 한반도 문제에 관여해 오면서 그런 시각을 갖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건설적인 정치대화야말로 북한 지도부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 중 하나라는 게 폴란드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소개했습니다.

폴란드는 이런 원칙 아래 바르샤바와 평양에 있는 양국 대사관을 통해 북한 측과 대화를 계속하고 있으며, 이 창구를 통해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한 폴란드 정부의 견해를 분명히 전달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폴란드는 그동안 유엔 무대에서 북한인권 결의안 채택에 찬성표를 던져왔지만 북한인권 상황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답변을 거부해 왔습니다.

특히 지난해 북한의 핵실험 조짐 등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대해서는 강력 규탄한다는 단호한 반응을 보였지만 이후 북한인권 상황에 대해서는 줄곧 다른 나라의 정치적 상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는 답변으로 일관해 왔습니다.

따라서 폴란드가 북한의 인권 유린을 우려하고 국제사회의 북한인권 개선 노력을 지지한다는 적극적인 입장을 공식 표명한 것은 이례적입니다.

대변인실은 유럽연합 (EU)을 떠받드는 한 기둥이자 이 공동체의 정체성을 규정하는 것이 인권이라는 인식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최근 유엔총회에서 압도적 표차로 통과된 북한인권 결의안은 북한에서 인권이 보장돼야 한다는 중요한 신호를 국제사회에 보낸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폴란드 외무부는 북한 정부가 유엔 결의안에 담긴 내용을 건설적으로 검토해 보길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