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청와대 "차관급 회담에 대한 북한 진정성 평가 아직 일러"


한국 서울의 청와대 (자료사진)

한국 서울의 청와대 (자료사진)

한국 청와대는 다음달 개성에서 열리는 차관급 당국회담에 대해 조심스런 입장을 보였습니다. 남북관계 개선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을 하기는 아직 이르다는 것인데, 의제 등을 놓고 남북한이 대립할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청와대 관계자는 다음달 11일 개성에서 열리는 남북 차관급 당국회담 개최와 관련해 북한의 진정성을 평가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27일 밝혔습니다.

대화의 불씨를 살려나가는 것은 다행이지만 남북대화가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지는 회담을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이는 이번 회담이 남북관계 개선으로 이어질지 여부에 대해 신중한 태도를 보인 것으로, 청와대의 이런 분위기는 이번 당국회담의 결과를 장담하기 어렵다는 전망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남북관계 전문가들은 남북한이 당국회담 개최는 합의했지만, 회담 의제 등을 놓고 대립할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전망했습니다.

동국대 북한학과 김용현 교수입니다.

[녹취: 김용현 교수 / 동국대 북한학과] “회담 의제와 관련돼서 남측에서는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북측에서는 금강산관광 재개 이런 문제들의 접점을 바로 찾기에는 상당한 부담과 남북 당국의 적극적 의지가 아직은 만들어지지 않았다, 이 것이 현재의 상황을 어렵게 하고 있다, 이렇게 평가할 수 있겠습니다.”

청와대는 하지만 차관급 당국회담이라는 형식 때문에 논의에 한계가 있는 것은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청와대의 또 다른 관계자는 차관급 회담은 한국 정부가 처음에 예상했던 것이라면서 차관급 회담이라고 해서 협의할 권한이 없다는 등의 한계가 있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다음달 당국회담을 통해 합의 가능한 사항부터 합의한 뒤 합의 이행 수준을 높이는 방향으로 남북대화를 진행한다는 구상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앞서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지난 13일 아시아태평양 지역 뉴스통신사들과의 공동 인터뷰에서 지금은 남북이 합의사항을 성실히 이행해 가면서 신뢰를 쌓아가야 할 때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이번 당국회담 의제와 관련해 최우선적으로 이산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민생과 문화, 환경 분야 교류도 촉진해 동질성을 회복하고 협력의 통로를 넓혀나가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