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새 원자력협정 발효...한국 원자력 활동 자율성 확대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25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에서 열린 미한원자력협정 발효식에서 협정서를 교환하고 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25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에서 열린 미한원자력협정 발효식에서 협정서를 교환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의 새 원자력협력협정이 공식 발효됐습니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와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오늘 (25일) 협정 발효에 관한 외교각서를 교환했습니다.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42년 만에 개정된 새 협정은 두 나라 간 원자력 협력의 틀과 원칙을 규정한 전문과 구체 사항을 담은 본문 21개 조항, 그리고 협정의 구체적 이행 등을 담은 2개의 합의의사록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새 협정은 한국 측이 보유한 시설에서 일부 활동을 자유롭게 수행할 수 있는 이른바 ‘장기 동의’에 합의해 핵 관련 연구개발 활동에서 한국 측의 자율성이 커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