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푸틴 러 대통령, 자국 전투기 격추 터키 맹비난


24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 전폭기가 터키 전투기에 격추된 사건과 관련해 터키 측을 강력 비난하고 있다.

24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 전폭기가 터키 전투기에 격추된 사건과 관련해 터키 측을 강력 비난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러시아 전폭기가 터키 전투기에 격추된 사건과 관련해 터키 측을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24일 러시아 전폭기 수호이(Su)-24 1대가 시리아-터키 국경 지역에서 격추된 사건과 관련해 “등에 비수를 꽂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터키는 이에 대해 러시아 전투기가 터키 영공을 침범해 5분 동안 10차례나 경고했으나 이를 무시해 격추한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아흐메트 다부토울루 터키 총리는 영공을 위협하는 어떤 행동에 대해서도 맞설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군 당국은 터키 전투키 조종사들이 러시아 전폭기에 경고 신호를 거듭 보냈지만 반응이 없었다는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러시아 전폭기가 당시 어느 쪽 영공을 비행하고 있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터키의 주장과 달리 자국 군용기가 터키 영공을 침범하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러시아 전폭기가 터키 영공에서 1km 떨어진 시리아 상공을 날고 있었다는 겁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미 오래 전부터 많은 양의 원유와 석유제품이 테러리스트들이 장악한 시리아 영토에서 터키로 흘러 들어 가고 있음을 포착하고 있었다며, 이번 일로 러시아와 터키 관계에 심각한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