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유럽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환영...가해자 책임 물어야"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 (자료사진)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 (자료사진)

미국과 유럽 국가들은 유엔총회에서 북한인권 결의안이 통과된 것을 한 목소리로 환영했습니다. 인권 유린의 가해자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단호한 입장입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인권 상황을 계속 논의하고, (인권 유린의) 책임을 물리는 방안 등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의 적절한 권고를 고려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 “We encourage the Security Council to continue to discuss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the DPRK and to consider the relevant recommendations of the DPRK commission of inquiry, including on accountability.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전날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북한 인권 결의안이 채택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에서 오랫동안 체계적이고 광범위하게 진행되고 있는 끔찍한 인권 침해에 대한 유엔의 강력한 규탄에 미국도 동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 “On the 19th of November, the U.S. joined 111 other U.N. members in strongly condemning the ongoing systematic, widespread and gross violations of human rights in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앞서 사만사 파워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19일 북한인권 결의안에 대한 유엔 회원국들의 압도적 지지를 부각시켰습니다.

파워 대사는 19일 발표한 성명에서 전세계가 지극히 강력한 투표 결과를 보여줬다며 이를 통해 북한의 끔찍한 인권 상황을 규탄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여기에는 고문, 강제처형, 임의적 구금, 대규모 강제노동 동원 등이 포함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파워 대사는 또 국제사회가 압도적 표결을 통해 (인권 침해에) 가장 책임이 큰 가해자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걸 확인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역시 20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파워 대사의 성명이 국무부의 공식 입장임을 확인했습니다.

북한인권 결의안을 줄곧 지지해 온 유럽 각국 역시 이번 투표 결과에 긍정적인 입장을 내놨습니다.

오스트리아 외무부는 20일 ‘VOA’에 유엔총회 제3위원회가 북한에서 오랫동안 체계적이고 광범위하게 진행되고 있는 끔찍한 인권 침해를 규탄했고, 올해 이런 움직임에 대한 지지가 더욱 확대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스위스 외무부 역시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한 유엔 결의안을 환영한다면서 언제 어디서 대규모 인권 침해가 발생하든 여기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게 스위스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