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탈북자 북송과 처벌에 깊은 우려"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 국무부가 탈북자 강제북송과 가혹한 처벌에 심각한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국제사회와 장기적 해결책을 찾고 있다며 주변국들에게 탈북자 보호를 촉구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은 북한의 인권 상황과 강제송환된 탈북자와 난민에 대한 처우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The United States remains deeply concerned about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and the treatment of North Korean refugees and asylum seekers in cases where they are forcibly repatriated.”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8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달 탈북자들이 베트남 몽카이 지역에서 붙잡혀 중국으로 추방됐다는 보도를 알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중순 중국을 출발해 베트남으로 넘어갔지만 불심 검문에 걸려 추방됐고, 곧바로 중국 공안에 붙잡힌 뒤 북송 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역내 모든 나라들이 영토 내로 들어온 북한 난민과 망명 신청자들을 보호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We urge all countries in the region to protect North Korean refugees and asylum seekers within their territories.We continue to work with other countries in the region and international organizations, including the UN Human Rights Council and UNHCR, to protect North Korean refugees and find durable solutions for them.”

애덤스 대변인은 북한 난민들을 보호하고 이들을 위한 장기적 해결책을 찾기 위해 역내 국가들은 물론 유엔 인권이사회와 유엔난민기구 등 국제기구들과 계속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