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탈북자 9명, 베트남서 중국으로 추방...강제북송 위기


지난 2007년 태국 치앙라이 붙잡힌 탈북 여성들이 울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07년 태국 치앙라이 붙잡힌 탈북 여성들이 울고 있다. (자료사진)

한 살 배기 아기를 포함한 탈북자 9 명이 베트남에서 붙잡힌 뒤 중국 공안에 넘겨져 북송될 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동안 잠잠했던 중국 당국의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가 또 다시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북한인권단체인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지난달 초 탈북한 9 명의 북한 주민들이 중국 공안에 의해 북송될 위기에 처해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들 가운데는 한 살짜리 남자 아기와 10대 청소년 한 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에 따르면 9 명의 북한 주민들은 한국으로 오기 위해 지난달 초 북한에서 중국으로 탈출한 뒤 랴오닝성 선양에서 중국과 베트남 접경 지대인 광시성 난닝까지 무사히 도착했습니다.

이어 지난달 22일 국경을 넘은 뒤 베트남의 몽카이에서 라오스로 가는 버스를 탔다가 베트남 경찰의 불심검문에 걸려 붙잡혔습니다.

베트남 당국은 이들을 추방해 중국 광시성 둥싱의 공안에 넘겨줬고 이들은 이 곳에서 한동안 억류돼 있다가 지난 16일 기차편으로 선양으로 옮겨졌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 김영자 사무국장은 과거 사례로 미뤄 중국 당국이 남방에서 붙잡은 탈북자들을 선양까지 데리고 온 이유는 이들을 북한과의 접경인 지린성 투먼 변방대로 이송한 뒤 북한으로 돌려보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영자 사무국장 / 북한인권시민연합] “선양으로 보냈다는 것은 곧 북송을 의미하는 것이기 때문에 사실 생명이 달린 일이어서 우리는 마음이 조급하고요, 이들을 살리기 위해서 노력을 해야 되겠죠.”

김 사무국장은 이들이 몽카이에서 붙잡힌 직후 한국 정부에 이 사실을 알리고 협조를 요청했지만 지금은 이들이 있는 곳 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도 18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이들의 소재를 확인 중이라며 신변안전과 석방을 위해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사무국장은 북한 주민들의 탈북과 한국행을 도와 온 현지 활동가들의 말을 빌어 한동안 중국 남방에서의 탈북자 단속이 일부 완화됐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몇 달 전엔 중국 공안이 붙잡은 탈북자들을 풀어준 사례도 있었다며 한-중 정상회담 등 양국 우호관계가 돈독해진 영향으로 짐작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사무국장은 그러나 중국 당국이 또 다시 탈북자들을 불법 월경자로 보고 강제북송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은 최근 북-중 관계 개선 조짐과 연관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김 사무국장은 이 때문에 이들 탈북자들이 지난 2013년 5월 라오스로 탈출했다가 강제 북송된 탈북 청소년 9 명의 전철을 밟는 게 아니냐고 우려했습니다.

당시 탈북 청소년들은 한국인 선교사 부부의 도움으로 라오스에 밀입국한 뒤 붙잡혀 중국으로 추방됐고 중국 당국은 이들을 북한으로 강제송환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