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북한 핵 포기하면 동북아 인프라 투자 지원"


15일 터키 안탈리아에서 열린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한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이 각국 정상들과 인사를 주고받고 있다.

15일 터키 안탈리아에서 열린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한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이 각국 정상들과 인사를 주고받고 있다.

세계 주요 20개국 회의에 참석 중인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북한의 핵 포기를 전제로 동북아시아 인프라 투자에 한국 정부가 적극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테러 근절을 위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15일 터키 안탈리아에서 열린 주요 20개국 정상회의, G-20 회의의 선도발언에서 사회간접자본 투자 수요와 개발 잠재력이 큰 지역에 대한 국가 간 공동투자 협력을 제안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미국의 뉴실크로드와 중국의 일대일로, 러시아의 신동방정책 등이 각각 추진하고 있는 유라시아 전략들이 상승효과를 낼 수 있도록 연계 가능성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유라시아 지역의 교통과 물류, 에너지 연결망의 연계성을 확대하는 한국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구상과 중국의 일대일로 전략이 공동 연구와 시범사업을 추진하기로 한 것을 예로 들었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개방과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국제사회와 힘을 모아 매년 630억 달러의 수요가 예상되는 동북아 지역의 인프라 투자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박 대통령은 동북아개발은행을 설립해 아시아개발은행-ADB와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와 함께 협력하는 것도 좋은 방안이라며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최근 세계경제의 저성장과 일자리 부족 그리고 양극화에 따른 우려로 세계경제가 어려움에 놓인 상황에서 지속적인 경제성장과 구조개혁으로 보다 많은 사람들이 성과를 나누는 포용적 성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따라서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만들고 이것이 소비확대와 기업의 투자로 이어지고 다시 가계소득 증대와 더 많은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주요 20개국 정상회의 마지막 공식 회의인 업무만찬에 참석해 지난 주말 일어난 프랑스 파리 테러와 지난달 10일 터키 앙카라 테러와 관련해 희생자들과 해당 국민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한국 정부는 테러를 근절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테러자금을 규제하는 자금세탁방지기구의 의장국으로서 한국은 테러자금 차단을 위해 각국의 법제를 강화하는데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