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유엔 안보리 북한인권 논의 반대

  • 윤국한

류제이 유엔 주재 중국대표부 대사 (자료사진)

류제이 유엔 주재 중국대표부 대사 (자료사진)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의 북한인권 논의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일부 안보리 이사국들은 다음달 안보리에서 북한인권 문제를 논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유엔주재 중국대표부의 류제이 대사는 10일 유엔 안보리가 북한인권 문제를 다루는 데 대해 거듭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류 대사는 이날 "안보리는 인권 문제를 다루는 장소가 아니"라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류 대사의 발언은 유엔주재 외교관들이 다음달 안보리에서 북한인권 문제를 토론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데 대한 반응으로 나온 것입니다.

류 대사는 유엔의 일부 외교관들이 관련 논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들었다며, "좋은 아이디어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그러나 12월에 미국이 의장국을 맡는 안보리에서 북한인권 문제를 논의하는 데 대해 유럽연합 국가들과 일본, 한국이 지지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안보리는 지난해 12월 사상 처음으로 북한인권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당시 안보리 15개 이사국들은 표결을 통해 11개 나라가 북한인권 문제를 논의하는 데 찬성했지만 중국은 러시아와 함께 반대표를 던졌습니다.

중국은 당시에도 안보리가 인권 문제를 다루는 장소가 아니라는 주장을 폈습니다. 중국 정부는 특정 국가의 인권 상황에 대한 유엔의 논의는 "인권 문제를 정치화 하고 인권을 구실로 다른 나라에 압력을 가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유엔총회와 유엔 인권이사회에서의 북한인권 결의안 채택에도 줄곧 반대해 왔습니다.

한편 국제 인권단체들은 지난달 말 안보리 이사국들에 보낸 서한에서 안보리가 올해 안에 북한인권을 다루는 공식 회의를 열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북한의 인권 상황은 국제사회의 압력을 통해서만 개선할 수 있다며, 안보리에서의 북한인권 논의는 인권을 보호하고 인권 유린의 책임자들을 처벌하는 데 중요한 진전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서한은 휴먼 라이츠 워치와 프리덤 하우스, 앰네스티 인터내셔널, 미국 북한인권위원회, 북한 반인도범죄 철폐 국제연대 등 9개 단체가 공동 작성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