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APEC 정상회의 앞두고 중국-필리핀 외교장관 회담


10일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오른쪽)이 알버트 델 로사리오 필리핀 외무장관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10일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오른쪽)이 알버트 델 로사리오 필리핀 외무장관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중국과 필리핀 외무장관들이 환태평양경제공동체, APEC 정상회의를 앞두고 10일 마닐라에서 만났습니다.

알버트 델 로사리오 필리핀 외무장관은 이날 필리핀을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만나 어색한 미소를 지으며 악수를 하고 회담에 임했다고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로사리오 장관은 그 뒤 회담이 어땠냐는 취재기자들의 물음에 “좋았다”고만 짧게 답했습니다.

왕 부장은 로사리오 장관과 만난 뒤 베니그노 아키노 필리핀 대통령을 예방했지만 이 자리에서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관계가 악화되고 있는 양국 간 고위급 회담이 열리는 것은 거의 드문 일입니다. 하지만 오는 17일 필리핀에서 개최되는 APEC 정상회의에서 양국 정상이 별도로 만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훙레이 대변인은 앞서 왕 부장의 이번 방문은 시 주석의 필리핀 방문 준비와 양국관 관계 개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필리핀은 중국과의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을 국제 상설중재재판소에 제소한 상태이며, 재판소 측은 이 사건을 심리하기로 결정한 바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