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미국-캐나다 키스톤 송유관 불허"


6일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루즈벨트 룸에서 키스톤 XL 송유관 건설 사업을 불허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6일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루즈벨트 룸에서 키스톤 XL 송유관 건설 사업을 불허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6일 미국과 캐나다를 잇는 키스톤XL 송유관 건설 사업을 불허하기로 공식 결정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 송유관 사업이 국익과 환경 문제에도 별 도움이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바마대통령은 “송유관을 건설하지 않는 것이 의미있고 장기적인 미국의 경제 성장에 기여하고 환경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이 사업을 추진하는 ‘트랜스 캐나다’는 미국 정부에 다음 대통령 취임 때까지 사업검토를 연기해줄 것을 요청한 바 있습니다.

키스톤 송유관 사업은 캐나다에서 미국 텍사스 주까지 1천800km길이의 의 송유관을 건설해 하루 83만 배럴의 석유를 운반하려는 계획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