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프간 여성, 간통혐의로 돌에 맞아 숨져


아프가니스탄 카불 외곽 지역에서 탈레반이 간통 혐의 여성을 총살하고 있다. (자료사진)

아프가니스탄 카불 외곽 지역에서 탈레반이 간통 혐의 여성을 총살하고 있다. (자료사진)

아슈라프 가니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은 아프간에서 젊은 여성이 간통을 했다는 이유로 집단 돌팔매에 맞아 숨진 데 대해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가니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이번 사건을 “범죄이자 이슬람적이지 않은” 행동으로 규정했습니다.

록샤나로 알려진 이 여성은 지난달 24일 아프간 중부 고르 주에서 땅 속 구덩이에 갇힌 채 남성들이 던지는 돌에 맞아 숨졌습니다.

록사나는 가출한 뒤 19살의 남자친구와 함께 달아나다 탈레반에 붙잡혔으며 결혼 전 남성과 성관계를 금지한 이슬람 율법에 따라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