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타이완 첫 정상회담 개최


마잉주 타이완 총통(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자료사진)

마잉주 타이완 총통(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자료사진)

중국과 타이완이 1949년 분단 이후 66년 만에 처음으로 정상회담을 엽니다.

타이완 정부 대변인은 마잉주 총통이 오는 7일 싱가포르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두 정상이 어떤 합의도 예정하고 있지 않다며, 회담을 통해 타이완과 중국 간 관계를 강화하고 양안관계의 현 상태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 정부 관리들도 두 정상의 회담을 확인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미국의 기본적인 관심은 양안관계 안정과 평화라며 미국은 하나의 중국정책을 견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미국은 타이완과의 안보협정에 따라 만일 중국이 타이완의 독립을 저지하기 위해 군사력을 행사할 경우 타이완을 지원할 의무가 있습니다.

중국은 장제스가 이끄는 국민당이 1949년 마오쩌둥이 이끄는 공산당에 패배해 타이완으로 옮겨 망명정부를 세운 이후 분단 상황이 계속돼 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