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 경찰, 뇌물 제공 혐의 축구협회 간부 3명 조사


3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축구협회 본부 건물 앞에서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3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축구협회 본부 건물 앞에서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독일 경찰이 지난 2006년 독일 월드컵 대회 개최와 관련해 국제축구연맹에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독일 축구협회 전현직 간부들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3일 프랑크푸르트에 있는 축구협회 사무실과 볼프강 니에르스박 회장, 테오 즈완지게르 전 회장, 그리고 호르스트 슈미트 전 사무총장의 자택을 수색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독일의 시사잡지 ‘슈피겔’은 독일 축구협회가 ‘2006 월드컵 대회’ 개최지 선정 과정에서 지지표를 얻어내기 위해 국제축구연맹 (FIFA)에 740만 달러의 뇌물을 건넸다고 폭로했습니다.

즈완지게르 전 회장은 협회가 부정한 표를 얻기 위해 비자금을 조성했다며 자신의 연루 의혹을 일축했습니다.

니에르스박 현 회장은 그러나 해당 자금은 국제축구연맹으로부터 더 많은 보조금을 얻어내기 위해 사용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독일은 지난 2000년 실시된 ‘2006 월드컵 대회’ 개최지 선정 투표 결과 경쟁 상대인 남아프리카공화국을 1표 차이로 제치고 승리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