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뉴스 풍경] 미국 시카고 평통, 탈북자 돕기 마라톤 개최


지난달 24일 민주평화통일자문위원회 시카고 지부가 광복 70주년 기념해 탈북동포 자녀 장학기금과 탈북자지원단체 지원기금 마련을 위한 ‘한마음 7K 달리기 / 3K 걷기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 = 시카고 평통.

지난달 24일 민주평화통일자문위원회 시카고 지부가 광복 70주년 기념해 탈북동포 자녀 장학기금과 탈북자지원단체 지원기금 마련을 위한 ‘한마음 7K 달리기 / 3K 걷기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 = 시카고 평통.

매주 화요일 화제성 소식을 전해 드리는 `뉴스 투데이 풍경'입니다. 한국의 대통령 직속자문기구인 민주평화통일 자문위원회 시카고 지부가 탈북자들을 돕기 위한 마라톤대회를 열었습니다. 장양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민주평화통일자문위원회 시카고 지부가 최근 ‘광복 70주년 기념 탈북자 돕기 한마음 마라톤 대회’를 열었습니다.

지난 10월 24일 시카고에서 열린 이날 대회에는 200여 명의 한인이 참가했습니다.

[효과: 김상일 총영사 격려사: 동포사회가 조국의 평화통일을 위해서 항상 마음을 갖고 있고 지지해 주실 것을 믿습니다.]

[효과: 원 투 쓰리 출발!]

시카고 평통의 이문기 회장은 `VOA'에 시카고 지역에 거주하는 한인들에게 탈북자 정착의 중요성을 알리고 지원을 제공할 목적으로 대회를 열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문기 회장] “직접 참여하지 않고 후원금으로 기금으로 후원해 주신 분들도 있고, 200여 명의 동포가 비 오는 날에도 참여했습니다. 이날 1만 달러 기금을 모았습니다.”

이날 모인 1만 달러 성금은 시카고 지역 탈북자들을 후원하는 데 쓰이게 되는데요, 탈북자지원단체 ‘에녹’을 포함해 현지 탈북자 자녀들에게 전달됩니다.

탈북자 지원단체 ‘에녹’은 시카고 지역 한인 20대 청년들로 구성된 대북 인권단체로 지난 2011년에 설립됐습니다.

에녹은 지난 9월 시카고 중국영사관 앞에서 ‘중국 내 탈북자 강제북송 저지 시위’ 를 벌이는 등 대북 인권 활동과 더불어 탈북자들의 자립을 위한 일 대 일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탈북자들은 에녹이 제공한 집에서 함께 살며 미국의 고등학교 자격시험인 검정고시와 대학진학시험 SAT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이 회장은 지난 주말 ‘에녹’의 홍성환 대표와 에녹의 도움을 받고 있는 탈북자들을 만났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문기 회장]”상당히 밝아요, (탈북자들의 )표정이. 자기 의사 분명히 표시하고, 아주 밝은 정으로 대화하고.”

이 회장은 에녹의 체계적인 탈북자 정착지원 프로그램이 한인사회의 탈북자 지원에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날 만난 5 명의 탈북자들이 열심히 생활하고 있는 것 같았다며 미국사회에 잘 정착하기를 바랬습니다.

이 회장은 탈북자들이 미국 정착 초기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며 시카고 지역 탈북자들의 사례를 소개했습니다.

[녹취: 이문기 회장] “공동생활 할 수 있는 작업장을 알선해 줬으면, 우리끼리 모여 사는 곳이 있으면 좋겠다는 협조 요청을 받기도 해요. 예를 들어서 농사를 공동으로 넓은 농토를 마련해서 농사를 짓는다거나, 농장에서 공동으로 일해서 공동 수확을 거두는, 그렇게 할 수 있게 도와 달라고 ..”

탈북자들이 10년쯤 되면 어떻게든 정착해 사는데, 온 지 얼마 안된 탈북자들은 이런 요구를 한다는 것입니다.

이 회장은 일부 탈북자들이 이런 요청을 하는 배경으로 자본주의 사회에 적응하지 못하거나, 한인들의 편견, 일부 한인 고용주들의 노동착취 등을 꼽았습니다.

민주평통 시카고 지부는 올 연말까지 시카고 내 탈북자 현황 파악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현재 시카고에는 약 25 명의 탈북자가 거주하고 있습니다.

언론사와 각계 단체들과 협력해 탈북자들에 대한 관심을 여론화 시키고 지속적으로 탈북자들 도울 후견인을 찾아줄 캠페인을 벌이게 됩니다.

이 회장의 이런 생각들은 사실 자신의 경험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러시아 벌목공 출신인 35세 탈북 남성을 5년 전 양아들로 삼았고 물심양면으로 후원했는데 지금은 미국 정착에 성공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문기 회장] “재정적 도움을 줬지만 갚으라고 했어요. 자립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아버지한테 갚고, 다음 단계 도약할 때 또 도와주겠다. 모든 것이 공짜로 되는 나라가 아니기 때문에 경험을 쌓기 위해서 재정적으로 도와주고, 갚아라.”

이 회장은 양아들이 자신에게 받은 돈을 조금씩 갚아 나간다면서 탈북자들을 무조건 돕기보다 자립할 수 있을 때까지 지속적으로 도울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회장은 특별히 한인사회가 탈북자들을 불우한 이웃으로 보기보다 한 핏줄을 가진 동포라는 생각을 가져주기를 바랬습니다.

그러면서 탈북자들 역시 한인사회를 정착 지원의 통로로 생각하기 보다 한 동포라는 생각으로 한 걸음씩 다가서 주기를 희망했습니다.

[녹취: 이문기 회장] “홀홀 단신으로 넘어온 탈북 동포들이 많은데 고충이 얼마나 심할까 생각해봤어요. 그 사람들이 미국 정착하는데 어려움이 많겠구나. 조금만 도움이 될 수 있다면.. (탈북자들은) 동포사회에 나와서 동포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 봐야 하고, 어울려야 그 분들이 미국에 정착하기 위한 정보도 얻을 수 있고, 동포라는 그 어떤 끈끈한 정을 느낄 수 있지 않을까..”

VOA 뉴스 장양희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