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체조 리세광, 세계선수권 금메달


1일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린 세계기계체조선수권대회 남자 도마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북한의 리세광 선수(가운데)가 은.동을 차지한 선수들과 함께 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1일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린 세계기계체조선수권대회 남자 도마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북한의 리세광 선수(가운데)가 은.동을 차지한 선수들과 함께 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북한의 리세광 선수가 2015 세계체조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냈습니다. 홍은정 선수는 은메달 하나를 보탰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체조영웅 리세광 선수가 세계선수권대회 도마 2연패를 달성했습니다.

리 선수는 지난 1일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린 국제체조연맹 주최 제46회 세계기계체조선수권대회 남자 도마 결선에서 세계 정상에 올랐습니다.

1, 2차 시기 평균 15.45점을 획득한 리 선수는 2위를 차지한 루마니아 선수에 0.05점 앞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앞서 지난해 중국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도마 종목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리 선수는 이번 대회 금메달로 대회 2연패 기록을 세웠습니다.

지난 2006년 도하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리 선수는 2007년 독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따내며 국제무대에 이름을 널리 알렸습니다.

그러나 북한이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 직전 여자 선수의 나이를 속인 사실이 적발되면서 북한 선수단 전체가 2년 간 국제경기 출전정지를 받는 불운을 겪기도 했습니다.

한편 북한의 홍은정 선수는 이번 대회에서 여자 도마 종목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지난달 31일 열린 여자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5.633점을 얻은 홍 선수는 금메달을 딴 러시아 선수에 0.033점 뒤져 2위를 차지했습니다.

이로써 지난해 중국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땄던 홍 선수는 대회 2연패에도 실패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