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전현준 동북아평화협력연구원장] 한일중 정상회담 의미와 파장


지난 1일 한국 청와대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오른쪽부터), 박근혜 한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일중 정상회담을 가진 후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지난 1일 한국 청와대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오른쪽부터), 박근혜 한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일중 정상회담을 가진 후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 등 세 나라 정상들이 어제 (1일) 서울에서 3국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이번 회담은 세 나라가 과거사와 영토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열려 관심을 모았는데요, 한국의 민단단체인 동북아평화협력연구원 전현준 박사와 함께 회담의 의미와 향후 동북아 정세에 미칠 영향 등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문) 먼저 이번 회담이 3년 반 만에 열리게 된 배경부터 간략하게 설명해주시죠.

문) 세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는데요, 특히 북 핵 문제에 대한 공조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이견도 있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어떻게 보십니까?

문) 북한의 도발에 대해선 분명한 반대 목소리를 냈다고 봐야 할까요?

문) 3국 간 가장 민감한 현안인 영토와 과거사 문제에 대해 이번 회담에서 보인 각국의 입장을 어떻게 평가하십니까?

문) 그렇다면 이번 회담으로 삼국 관계가 복원됐다고 평가할 수 있을까요?

문) 3국 정상은 회담 정례화 등에 합의하고 경제와 환경 등 비정치 안보 분야에서의 대화와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런 것들이 장기적으로 볼 땐 삼국 관계의 미래를 밝게 볼 수 있는 요인들이 되지 않을까요?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