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정상 "양국 관계 다양한 분야에서 발전"


박근혜 한국 대통령(오른쪽)이 한국을 방문한 리커창 중국 총리와 함께 31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환영 행사에 참석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오른쪽)이 한국을 방문한 리커창 중국 총리와 함께 31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환영 행사에 참석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총리가 31일 서울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를 다양한 분야에서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양국 관계의 안정적 발전을 위해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중장기적으로 확대시켜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올해 시진핑 주석과 리 총리, 장더장 전인대 상무위원장 등 중국의 최고위 지도자들을 모두 만났다"면서, "이 같은 중국 최고 지도부의 적극적인 관심은 양국 관계 발전에 기여하고 있으며,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안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커창 중국 총리도 "박 대통령의 주도 아래 한중 관계가 긴밀해지는 데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한국 방문을 통해 양국이 각 분야에서 새로운 관계로 올라서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 날 회담에서 경제 협력 등 관계 발전 방안과 함께 북핵 등 북한 문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리 총리가 한국을 방문한 것은 지난 2013년 3월 총리 취임 이후 처음입니다. 한편 박 대통령과 리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일에는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