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여명학교 조명숙 교감] 독일 대통령 이어 국회의원들 여명학교 방문


지난 13일 요하임 빌헬름 가욱 독일연방 대통령(왼쪽 네번째)이 탈북 청소년들을 위한 대안학교인 여명학교를 방문했다. 사진출처 = 여명학교 페이스북 페이지.

지난 13일 요하임 빌헬름 가욱 독일연방 대통령(왼쪽 네번째)이 탈북 청소년들을 위한 대안학교인 여명학교를 방문했다. 사진출처 = 여명학교 페이스북 페이지.

최근 요아힘 가우크 독일 대통령에 이어 독일 국회의원들이 한국의 탈북 청소년 대안학교인 ‘여명학교’를 방문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여명학교 교감인 조명숙 선생님을 전화로 연결해 자세한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문) 어제 (28일) 독일 국회의원 6 명이 여명학교를 다녀갔지요? 이에 앞서 가우크 독일 대통령도 여명학교를 방문해 화제가 됐는데요. 독일 정치인들과 탈북 청소년들과의 만남,
어떻게 이뤄지게 된 건가요?

문) 분위기는 어땠습니까? 아이들이 낯설어 하거나 어려워하지는 않았나요?

문) 동독 출신의 가우크 대통령이 탈북 청소년들에게 귀감이 될 만한 이야기들을 많이 들려줬다던데, 어떤 대화들이 오갔나요?

문) 독일 국회의원들은 일주일 간 북한을 방문한 뒤 한국에 와서 여명학교에 들른 것인데요. 북한에 대한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는지, 또 아이들 반응은 어땠는지 궁금합니다.

문) 독일 정치인들의 방문 과정에서 감동을 느꼈다고 직접 말씀하셨는데, 어떤 부분들이 그랬나요?

문) 동서독 통일을 직접 겪은 독일 정치인들과 탈북 청소년들의 만남이 상당히 뜻 깊었을 것 같은데요. 이런 만남을 통해 아이들이 느끼고 배웠으면 하는 점이 있다면?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