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 아베 총리 "위안부 문제, 솔직한 의견교환 원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다음 달 2일 한국 박근혜 대통령과의 첫 양자 정상회담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논의할 뜻을 밝혔습니다.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28일 위안부 문제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박근혜 대통령과 그런 과제를 포함해 솔직하게 의견 교환을 하고 싶다”고 답했습니다.

중앙아시아 순방에서 돌아온 직후 도쿄 하네다 공항에서 열린 회견에서 아베 총리는 “미래를 향해 어떤 관계를 구축할지에 관해서도 솔직하게 말하고 싶다”며 “논의해야 할 과제는 많이 있으며 서로 공유 가능한 인식도 많이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습니다.

한-중-일 3국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이웃 나라이기 때문에 어려운 과제도 있다”며 “그런 과제를 포함해 경제, 문화, 안전보장, 환경, 인적 교류 등 여러 분야에 관해 흉금을 털어놓고 솔직하게 의견을 교환해 협력을 진전하는 회합으로 만들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내달 1일 서울에서 한중일 3국 정상회의를 개최하는데 이어 2일 한-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