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동북아 국가, 북한의 동북아평화협력구상 참여 협력"


28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2차 동북아평화협력회의에서 김홍균 외교부 차관보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8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2차 동북아평화협력회의에서 김홍균 외교부 차관보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동북아시아 지역 국가들은 북한이 한국 정부의 동북아평화협력구상에 참여하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하기로 했습니다. 또 북한이 의미 있는 6자회담에 복귀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김홍균 한국 외교부 차관보는 한국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이 북한에도 열려 있다며 북한의 참여를 촉구했습니다.

김 차관보는 28일 서울에서 동북아평화협력구상 실현을 위한 ‘정부 간 고위급 협의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회의 참가국들이 북한의 참여가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김홍균 한국 외교부 차관보] “무엇보다도 작년에 이어서 북한이 여전히 참석하지 않고 있는 데 대해서 참석자들 모두가 북한을 동북아평화협력구상 과정에 참여시키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 그리고 앞으로 어떻게 참여를 유도할 것인가에 대해 많은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김 차관보는 한국 정부가 지난해 첫 회의에 이어 올해도 북한에 초청장을 보냈지만 아무런 응답을 하지 않았다며 협력의 이익이 확대돼 북한이 자발적으로 이 구상에 참여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 차관보는 또 북 핵 문제와 관련해 참가국들이 북한의 의미 있는 6자회담으로의 복귀를 위해 노력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습니다.

[녹취: 김홍균 한국 외교부 차관보] “북 핵 관련해선 의미 있는 6자회담의 재개를 위해서 6자회담 참가국들이 다 노력하고 있는 데 대해서 평가를 했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북한에 대해서 의미 있는 6자회담 과정에 복귀하도록 노력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김 차관보는 이와 함께 최근 미-한, 한-중 정상회담에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표명한 동북아평화협력구상에 대한 지지를 거론하며 다음달 초에 개최될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의는 동북아 평화와 협력을 구현해 나가는 중요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은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제안한 다자 간대화와 협력 방안으로, 동북아 국가들이 환경과 재난구조, 원자력 안전, 테러 대응 등 비교적 공통점을 찾기 쉬운 현안부터 신뢰를 쌓아 다른 분야까지 협력의 범위를 넓혀가자는 취지를 담고 있습니다.

이번 회의에서도 지난해 1차 회의 이후 현안들의 진전 상황을 점검하고 참가국들 간 협력을 보다 증진하기 위한 방안들을 논의했습니다.

이번 회의에는 미국과 일본, 중국, 러시아 등 6자회담 당사국들과 몽골이 참석했고 참관 자격으로 유엔과 유럽연합, 유럽안보협력기구, 한-중-일 3국 협력사무국 등 국제기구와 지역협력체들이 참여했습니다.

미국 측에서는 6자회담 수석대표이자 대북정책 특별대표인 성 김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가, 일본에선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시카네 기미히로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중국에선 천하이 외교부 아주국 부부장이 그리고 러시아에선 6자회담 차석대표인 그리고리 로그비노프 특임대사가 각각 대표로 참석했습니다.

회의 참가자들은 회의가 끝난 뒤 발표한 의장 요약문에서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이 이 지역에서 협력을 촉진하고 신뢰를 축적하는 데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적극적인 참여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에 이어 내년에 3차 정부 간 고위급 협의회를 계속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