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일 정상회담, 다음달 2일 서울 개최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한국과 일본의 정상회담이 다음달 2일 서울에서 열립니다.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은 지난 2012년 이후 3년 5개월여 만으로, 양국 간 가장 큰 쟁점인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서 진전을 이룰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문 기사 보기] S. Korea, Japan to Hold First Summit in 3 Years

김규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28일 브리핑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다음달 2일 서울에서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밝혔습니다.

김 수석은 두 나라 정상이 이번 회담에서 충분한 시간을 갖고 한-일 관계 발전과 상호 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며 특히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포함한 한-일 간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규현 한국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문제를 비롯해서 한-일 양국 간 현안들에 대해서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김 수석은 이어 두 정상 간 오찬은 하지 않는 것으로 일본 측과 협의가 됐으며 기자회견을 할지 여부도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 간 회담은 양국 정상 취임 이후 처음이며, 한-일 정상회담 개최는 이명박 정부 시절인 지난 2012년 5월 이후 약 3년 6개월 만입니다.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지난해 11월 베이징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때와 지난 3월 리콴유 전 총리의 국장 참석 당시 만나긴 했지만 회담을 갖지는 않았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 한-일 정상회담을 통해 두 나라 관계 개선이 탄력을 받을지 주목됩니다.

특히 그 동안 일본의 거듭된 과거사 도발로 한-일 관계가 경색됐던 만큼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아베 총리의 진전된 입장이 나올지 여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한-일 정상 간 외교는 지난 2012년 8월, 당시 이명박 한국 대통령이 독도를 방문하고 2013년 12월 아베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면서 관계가 급속도로 악화됐습니다.

이후 지금까지도 위안부 피해자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해 양국이 첨예하게 대립해오고 있습니다.

이번 한-일 정상회담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자위대의 한반도 진입, 북한 핵 문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TPP 등이 다뤄질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