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당국자 "남중국해 순찰 늘릴 것"


미 해군 구축함 USS 라센 호가 남중국해를 항해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 해군 구축함 USS 라센 호가 남중국해를 항해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 국방 당국자는 미국 해군이 남중국해에서 순찰을 늘릴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당국자는 27일 VOA에 “이번 순찰이 마지막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미 해군 구축함 USS 라센 호 주변에 중국 선박이 여러 척 있었다며, 라센 호가 중국 인공섬 부근 12해리 이내까지 진입하자 중국 선박이 따라 붙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중국 선박과 비행기의 움직임은 안전하고 전문적이었다”며 남중국해에서 중국 선박이 미국 선박을 미행하는 것은 자주 있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미 군함이 자국 영해를 불법 침입했다며 반발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27일 중국 주재 미국 대사를 소환해 항의했습니다.

미군 당국자들은 라센 호가 27일 스프래틀리 군도 내 수비 환초 가까이 접근한 것은 항해의 자유를 행사한 것이며, 주권의 문제가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스프래틀리 군도는 타이완과 베트남, 필리핀도 영유권을 주장해 중국과 분쟁을 빚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