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북중관계, 남북관계 실마리 찾는 중"


27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5 동북아평화협력포럼에서 임성남 외교부 1차관(왼쪽 일곱번째부터)과 기조연설을 맡은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회의 패널로 참석한 벳쇼 고로 주한일본대사, 류전민 중국 외교부 부부장, 박준우 세종연구소 이사장과 진창수 세종연구소장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7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5 동북아평화협력포럼에서 임성남 외교부 1차관(왼쪽 일곱번째부터)과 기조연설을 맡은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회의 패널로 참석한 벳쇼 고로 주한일본대사, 류전민 중국 외교부 부부장, 박준우 세종연구소 이사장과 진창수 세종연구소장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최근 동북아시아 국가들 사이에 활발해진 대화를 주목하면서 북-중 관계와 남북 관계가 실마리를 찾아가는 중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또 자신의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이 지역은 물론 세계평화에 기여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최근 들어 동북아 국가들의 대화가 어느 때보다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다며 그 과정에서 냉랭했던 북-중 관계와 긴장이 고조됐던 남북 관계도 개선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27일 서울에서 열린 ‘2015 동북아평화협력 포럼’ 개회식에서 임성남 한국 외교부 1차관이 대독한 축하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임성남 한국 외교부 1차관] “중국 고위 인사 방북과 이산가족 상봉 재개로 북-중 관계와 남북 관계도 개선의 실마리를 찾아가는 중입니다.”

박 대통령의 발언은 류윈산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이 지난 10일 북한 노동당 창당 70주년 기념 열병식 참석으로 북-중 관계 개선의 계기가 마련됐다는 외교 전문가들의 전망과 같은 맥락으로 풀이됩니다.

또 8.25 남북 고위급 합의에 따라 이산가족 상봉에 이어 남북 당국 간 회담이 열릴 지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어서 주목됩니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한-중, 미-중 정상회담에 이어 얼마 전 미-한 정상회담이 잇따라 개최됐고 며칠 후엔 한-중-일 정상들이 오랜만에 한 자리에 모인다며 동북아 지역의 현안 해결을 위한 협력 분위기를 기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앞으로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을 적극 실현해서 동북아 지역이 오랜 갈등과 대립에서 벗어나고 역내는 물론 세계 평화와 협력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은 경제적 상호의존도가 커졌지만 군사안보적 긴장 또한 높아지고 있는 이른바 ‘아시아 패러독스’를 극복하기 위해 박 대통령이 신뢰외교를 강조하며 제시한 제시한 역내 평화협력 방안입니다.

박 대통령은 동북아평화협력구상에 대해 협력이 쉽고 실용적인 연성 분야부터 협력의 습관을 축적함으로써 잃어버린 고리를 다시 연결하고 다자협력체를 구축해서 지속가능한 평화의 질서를 정착시키기 위한 시도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그러나 동북아에선 아직도 신뢰 구축의 길이 멀기만 하다며 역사와 영토를 둘러싼 오랜 갈등이 역내 국가들의 협력을 제약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등 많은 정상과 국제기구에서도 지지와 호응을 보내주고 있다며 지금은 평화와 협력을 향한 기회를 살려나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동북아평화협력 포럼은 28일 한국 외교부가 개최하는 동북아평화협력구상 정부 간 고위급 협의회와 병행해 27일부터 사흘 간 진행되는 반민반관 포럼입니다.

이번 정부 간 협의회와 포럼에는 미국과 일본 중국 러시아 등 6자회담 당사국과 몽골 측의 정부 대표가 참여하고 유엔과 유럽연합, 유럽안보협력기구, 한-중-일 3국 협력사무국 등 국제기구 등이 대화 파트너 자격으로 참석합니다.

포럼은 ‘동북아 다자협력의 새로운 지평’이라는 주제로 정통 안보 현안부터 에너지 안보와 사이버 스페이스, 환경, 재난관리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