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서울 강남구, 탈북민 돕기 바자회 열어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서울 강남구민회관에서 탈북민돕기 사랑나눔 바자회가 열렸다.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서울 강남구민회관에서 탈북민돕기 사랑나눔 바자회가 열렸다.

서울의 한 구청과 경찰서가 지역 내 탈북민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난 23일부터 오늘 (26일)까지는 바자회를 열었는데요, 수익금은 일자리 마련을 위한 기금으로 활용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박은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녹취: 현장음]

서울 강남구민회관. 회관 앞과 1층, 2층까지 마치 백화점처럼 갖가지 물건들이 진열돼 있습니다. 가방과 속옷, 신사 정장부터 의류까지 다양한 물건부터 한우와 국밥 같은 먹을 거리까지 그야말로 없는 게 없는데요, 이 곳은 강남구민과 함께 하는 탈북민 돕기 작은 사랑나눔 바자회 현장입니다.

[녹취: 현장음]

강남구에는 약 400여 명의 탈북민이 거주하고 있는데요, 이번 바자회의 수익금으로 지역 내 탈북민들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지원금을 마련하기 위해서 23일부터 26일까지 나흘 간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이번 행사에서 판매하는 물품들은 지역 내 업체들이 지원했는데요, 수서경찰서 보안협력위원회 장영철 위원장의 얘기를 들어봤습니다.

[녹취: 장영철, 수서경찰서 보안협력위원회 위원장] ” 우리 강남관할에는 약 400 명의 탈북민이 살고 있는데, 거기를 도와주기 위해서 인근에 있는 마트에서는 물품을 팔아서 봉사해 주고 또 여기 모든 종사자들이 원금을 빼곤 모든 것을 탈북민 돕는데 지원 사업을 해주기 위해서 이 돈을 만들어서 탈북민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도와주려고 합니다.”

[녹취: 현장음]

국밥 판매대 앞에는 물건을 고르느라 배가 고픈 사람들로 줄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고요, 구수한 누룽지와 김장 준비에 필요한 고추가루와 각종 젓갈들도 지나가는 사람들의 발걸음을 붙잡습니다.

[녹취: 상인] “자몽청하고요, 레몬 생강청은 아까 금방 떨어졌고요, 저희 착한 누룽지 팔고요, 그렇게 준비했습니다. 이번 기회에.”

[녹취: 현장음]

좋은 취지의 행사인만큼 이 곳에 나온 상인들의 보람도 큰데요, 봉사자들과 상인들 그리고 탈북민들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이번 행사에 함께 했습니다.

[녹취: 상인] “좀 더 저희하고 같이 유대관계를 맺고 좀 더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보탬이 되기 위해서 저희가 열심히 노력을 해서 판매를 했습니다. 고맙습니다.”

“저희가 봉사해서 수익금을 다 봉사하시는 데 기부하신다고.”

“여기를 보세요, 수익금을 오늘도 저희가 많이 모금했고 상당히 많이 했어요. 정확한 액수는 아직도 많이 나오고 있고.”

“잘 좋은 마음으로 했습니다. 와서 가족들도 없을 거고, 와서 적응하시는 데 힘드실텐데, 여기 와서 좋은 마음으로 잘 적응하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봉사했습니다.”

[녹취: 현장음]

[녹취: 상인] “오늘 너무 보람 있고요, 저희가 미약하나마 작은 힘으로 이렇게 도와서 저희 수익금을 내서 기부한다는 게 너무 자부심을 느끼고 있습니다 .저희는 대한민국에 태어나서 너무 행복한데.”

[녹취: 현장음]

먹을거리 뿐아니라 옷가지들도 많은데요, 지역 내 상점들에서 기부한 물건들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만큼 멋쟁이들의 발걸음이 끊이질 않습니다.

[녹취: 현장음]

[녹취: 시민] “구스, 돕바하고 위에 티, 그리고 먹거리 고추가루.”

“옷도 사고요, 고춧가루도 사고요, 뭐 두루두루 샀어요.”

좋은 물건을 싸게 판매한다는 소식에 모인 시민들. 이 곳에 와서 행사 취지를 알게 된 경우도 많은데요, 소비자는 품질 좋은 물건을 저렴하게 구입해서 좋고, 수익금으로 탈북민을 도울 수 있어서 더 좋습니다.

[녹취: 시민] “친구들 모임, 지금 6 명이 다 와서 다 너무 많이 사가지고. 지금도 입고 있잖아요, 고르고.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면 좋겠어요. 좀 더 다시 이렇게 적응하고 다시 다 일어나시려면 힘들잖아요. 특히 탈북, 일어나려고 하면. 그냥 여기 한국에 있어도 힘든데, 안 그렇겠어요?”

“여러모로 진짜 우리가 십시일반이지만, 다들 도움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그래도 이거 물건 싸게 사서 좋고, 우리가 또 삼으로서 일부러 또 기금을 내거나 하기는 어려운데, 이런 기회에 그렇게 또 도움을 준다니까 좋죠.”

“아쉬워서 한 바퀴 돌까, 지금 또. 저는 개인적으로 여유가 없어서 많이 못 도와주지만 이런 걸로 내가 삼으로 해서 또 이렇게 그런게 좋은 것 같아요, 그냥.”

많은 탈북민들이 거주하는 만큼 강남구에서는 앞으로도 탈북민들을 위한 지원을 할 예정인데요, 계속해서 수서경찰서 보안협력위원회 장영철 위원장의 얘기를 들어봤습니다.

[녹취: 장영철, 수서경찰서 보안협력위원회] “앞으로는 탈북민이 앞으로 통일의 시대가 되면 사회주의에 살던 사람은, 이 사람들을 많이 가르쳐놔야 이북에서 만약에 통일이 되더라도 그 분들이 가르쳐서 일을, 자본주의의 사람을 만들어줘야 되므로 통일이 되더라도 그 사람들이 모든 것을 리드를 해서, 그런 계기로서 이걸 시작한 거예요. 지금 저희들이 계속 탈북민들을 위해서 계속 뭐 봉사라든지 모든 것을 많이 해 오고 앞으로도 계획을 해서 발전되고 긍정적인 것을 좀 한 번 해 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녹취: 현장음]

서울에서 VOA 뉴스 박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