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다음달 2일 한-일 정상회담 제안...31일 한-중 회담


지난해 3월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미-한-일 3국 정상회담에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3월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미-한-일 3국 정상회담에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다음달 1일 서울에서 열리는 한-중-일 3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취임 이후 첫 한-일 정상회담과 한-중 정상회담을 별도로 개최합니다.

한국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 (26일) 최근 한국 측이 한-일 정상회담 개최 일자를 다음달 2일로 일본 측에 제의했고 일본 측의 회신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일 양국은 현재 정상회담 일정을 놓고 막판 조율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박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 일정이 확정되면 박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으로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게 됩니다.

청와대는 또 오는 31일 리커창 중국 총리와 박근혜 대통령이 한-중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한-중 정상회담에서 양국 관계 발전 방안과 한반도를 포함한 주요 지역의 국제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