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SIL, 방글라데시 폭탄 테러 자신들의 소행 주장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서 일어난 연쇄폭탄테러 피해자들이 병원에 입원해 있다.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서 일어난 연쇄폭탄테러 피해자들이 병원에 입원해 있다.

방글라데시에서 24일 이슬람 시아파를 겨냥한 폭탄테러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습니다. 이슬람수니파급진무장세력 ISIL은 이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번 폭탄 테러는 수도 다카에서 수천 명의 시아파 이슬람 교도들이 운집한 가운데 시아파 연례 행사인 “아슈라”를 준비하던 중 발생했습니다.

방글라데시 당국은 후세인 달란 사원 단지에 3개의 작은 폭탄이 터지면서 14살 소년이 현장에서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당국은 또 2명의 용의자를 체포하고, 불발된 폭탄 2개도 찾아냈습니다.

한편 미국에 본부를 둔 테러감시단체 SITE는 ISIL이 방글라데시에 있는 자신들의 전사들이 테러를 자행했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