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상봉단장 "남북관계 개선 일관된 입장"


24일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남북 이산가족 2차상봉에서 남측 상봉단의 조순전(오른쪽) 씨가 북측의 요동생 조귀녀 씨를 부둥켜 안고있다.

24일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남북 이산가족 2차상봉에서 남측 상봉단의 조순전(오른쪽) 씨가 북측의 요동생 조귀녀 씨를 부둥켜 안고있다.

남북 이산가족 2차상봉에 참석한 북측 단장은 남북관계를 개선해 나가는 것이 북한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북측 단장인 리충복 북한 적십자중앙위원회 위원장은 오늘(24일)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환영만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리 단장은 "이번 상봉은 지난 8월 극적으로 타결된 남북 합의의 성공적인 이행을 위한 첫 걸음"이라면서, "앞으로 남북관계 발전을 이룩해 나가는 데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고 말했습니다.

또 "남북관계가 하루빨리 개선되기를 모두가 바라고 있다"면서, "남북 적십자 단체들은 갈라진 민족의 아픔을 한시도 잊지 말고 관계 개선에 적극 기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남측 단장인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부총재는 "이산가족들이 상시적으로 만날 수 있는 날이 하루 빨리 오도록 다같이 노력하자"고 말했습니다.

오늘 금강산에서 시작된 남북한 이산가족 2차상봉에는 남측 90가족 254명과 북측 188명이 60년만에 감격적인 만남을 가졌습니다. 상봉은 2박3일간 진행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