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러·사우디·터키 4개국 외무장관 시리아 사태 논의


미국과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터키 등 4개국 외무장관들이 23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만나 시리아 사태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미국과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터키 등 4개국 외무장관들이 23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만나 시리아 사태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미국과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터키 등 4개국 외무장관들이 어제(23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만나 시리아 사태 해결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들은 약 2시간 동안 회담하면서 시리아 내전 사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견해를 나눴습니다. 특히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의 운명에 대해 집중적인 토론이 이루어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회담이 건설적이고 생산적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다음 주 시리아 사태 해결을 위한 국제적인 회의가 열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회담에서 아사드 대통령의 퇴진 문제는 거론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시리아와 시리아 대통령의 운명은 시리아 국민 스스로가 결정해야 하며, 정치적 대화를 통해 이뤄져야 한다는 게 러시아의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아사드 대통령이 민주주의를 요구하는 평화적 시위를 유혈진압하면서 내전이 발생했고, 자국민에게 화학무기를 사용하는 등 정당성을 잃었다며, 물러나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러시아는 아사드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시리아 사태에 군사개입했고, 지난달부터 반 정부 세력 등에 대한 공습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