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해커, 오바마-시진핑 합의에도 미 기업 침투 시도"


지난달 24일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올드오피스빌딩' 측면에 중국과 미국 국기가 나란히 걸려있다.

지난달 24일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올드오피스빌딩' 측면에 중국과 미국 국기가 나란히 걸려있다.

중국 해커들이 미국 기업들의 무역 기밀을 훔치려 시도했었다고 미국의 사이버 보안업체 ‘크라우드스트라이크’ 사가 밝혔습니다.

이 업체는 19일, 지난 달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사이버 보안에 합의한 이후 3주 만에 미국의 기술과 제약업체들을 상대로 적어도 7차례의 해킹 시도가 있었지만 실패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미-중 두 정상은 정부가 의도적으로 자국 내 기업체들의 이익을 위한 목적으로 상대국 기업 기밀에 대한 사이버 절도 행위를 지원하지 않기로 합의했었습니다.

중국 정부는 그러나 미국 보안 업체의 이 같은 발표에 대해 중국 정부는 모든 형태의 해킹에 대해 반대하고 이를 단속하고 있으며 중국 역시 그 같은 해킹의 피해자라며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또 사이버 공격의 근원을 추적하기는 어렵다고 밝혔지만, 미국 보안 업체는 이번 해커들은 과거 중국 해커들이 사용하던 기술과 수단을 그대로 이용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