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핵합의, 18일부터 적용 절차 돌입


지난 7월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이란 핵 협상에서 이란과 주요 6개국, 유럽연합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7월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이란 핵 협상에서 이란과 주요 6개국, 유럽연합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이란과 주요 6개국이 타결한 핵합의안의 실질적인 적용이 내일(18일)부터 시작됩니다.

이란과 주요 6개국은 지난 7월 핵협상을 타결하면서 핵합의안을 마련했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이를 보증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결의안 채택 후 90일째인 내일(18일)은 '적용일'로 명명됐으며, 합의안의 실질적인 적용이 시작됩니다.

이에 따라 국제원자력기구, IAEA는 핵무기 제조 의혹을 받았던 이란의 과거와 현재 핵활동에 대한 사찰을 마치고 12월 15일까지 집행이사회에 보고서를 낼 예정입니다. 이후 이란이 핵합의안에 명시된 핵 개발 제한 조치를 취하는 지도 검증합니다.

이란이 취해야 할 조치는 원심분리기 감축과 20% 농축우라늄 희석, 아라크 원자로의 설계 변경 등입니다.

이란의 조치에 대한 검증이 끝나면, 미국과 유럽연합은 이란에 부과된 핵 관련 경제 제재를 해제해야 합니다. 제재 해제 시점인 '이행일'은 내년 상반기로 예상되지만 구체적 일정은 마련되지 않았습니다.

앞서 이란 당국은 늦어도 내년 1월까지는 제재 해제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