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일본 총리 "한·중 정상과 반드시 회담할 것"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이달 말로 예정돼 있는 한-중-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양국 정상들과 별도의 양자회담을 갖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연립 집권정당인 자민당의 가와무라 다케오 전 관방장관은 오늘(16일) 아베 총리 관저를 방문한 뒤 기자들에게, 아베 총리가 박근혜 한국 대통령, 리커창 중국 총리와 각각 별도의 회담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가와무라 전 장관은 특히 정상회담에 대해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 아니냐고 묻자 아베 총리는 그럴 리 없다며 반드시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미국을 방문 중인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강연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아베 정권에 성의 있는 대응을 요청한 것과 관련해,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일본의 입장은 이미 전했다며 다양한 채널을 통해 협의를 계속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