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 여성봉사단체 한국협회, 탈북여성 위한 모금 행사 열어


국제 여성봉사단체인 '소롭티미스트' 한국협회가 서울역사 박물관 앞에서 탈북여성들을 돕기 위한 기부금 마련을 위해 ‘소롭티미스트 마켓’을 열었다. 사진 출처 = '소롭티미스트'.

국제 여성봉사단체인 '소롭티미스트' 한국협회가 서울역사 박물관 앞에서 탈북여성들을 돕기 위한 기부금 마련을 위해 ‘소롭티미스트 마켓’을 열었다. 사진 출처 = '소롭티미스트'.

국제 여성봉사단체인 소롭티미스트 한국협회가 탈북여성들을 돕기 위한 행사를 열었습니다. 이 행사에서는 기부 받은 물품을 판매해, 그 수익금으로 탈북여성들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서울에서 박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녹취: 현장음]

서울 종로에 있는 서울역사 박물관이 많은 사람들로 북적거립니다. 서울, 한양, 광주무진 등 다양한 현수막을 단 간이 판매대가 즐비하게 늘어서있는데요 이 곳은 탈북여성을 위한 기부금을 마련하려 연 ‘소롭티미스트 마켓’입니다. 국제 소롭티미스트는 여성들로만 구성된 세계에서 가장 큰 여성자원봉사단체인데요, 국제소롭티미스트 한국협회의 최오란 총재의 얘기를 들어봤습니다.

[녹취: 최오란, 소롭티미스트 한국협회 총재] “우리 소롭티미스트는 1921년 미국의 오클랜드 주에서 전문직여성들 80명으로 구성해서 소외계층의 여성과 소녀를 돕는 단체로 시작을 했는데 지금은 3만여명이라는 많은 회원이 전 세계적으로 퍼져 있는 세계에서 가장 큰 순수 봉사 여성 단체입니다. 한국은 내년이 50주년입니다. 1966년 서울 클럽으로 시작을 해서 지금까지 이렇게 33개 클럽의 700명의 회원이 있습니다. 이번 소롭티미스트 마켓은 50주년 기념행사 중의 하나로 여러 어려운 환경의 여성과 소녀를 돕고 있지만 그 중에서 메인 테마로 탈북여성, 새터민 여성들을 돕고 있습니다. 이 분들을 행복하게 해 주려면 가족과 상봉하고 하는데 그 게 바로 통일이지 않겠습니까… 우리의 염원이기도 하지만.”

탈북여성을 위한 소롭티미스트 마켓. 서적에서부터 각 지역 특산물, 여성들이 좋아하는 화장품이며 옷가지까지 다양한 물건들이 나와 있습니다.

[녹취: 현장음]

[녹취: 소롭티미스트 대전클럽 회원] “특히 에세이가 오늘 많이 팔리네요. 방문한 아이들 중에 시설에 있는 아이들이 왔어요. 그래서 제가 영어 동화책을 읽어주고 ‘How do you feel today?’ 오늘 어떻게 느꼈니? 이렇게 물어서 해피하다, 익사이트하다 또는 슬프다 또는 샤이, 부끄럽다 이렇게 다른 감정들을 좀 물어주고 책을 읽어주니까 굉장히 유익하고 보람 있는 것 같아요. (이 책들은 어떻게 기증받으신 건가요?)지금 저희가 듣기로는 세 군데에서 기증을 해 주셔가지고 영어 스토리 북들과 그 다음에 인문 교양, 그 다음에 실용, 처세술까지 다양한 책을 좀 준비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지 않겠습니까? 북녘에 있는 우리 동포들까지 저희들이 함께 나눔에 참여해가지고 함께 가야죠. 우리 친정부모님 고향도 평양이세요. 그래서 저도 통일에 대한 염원이 큽니다.”

특히 탈북청소년들이 다니는 한겨레 고등학교 학생들이 직접 재배한 ‘통일 햇살고구마’는 그 정성과 맛을 높이 평가하는 사람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는데요. 한겨레 고등학교의 신호래 교감선생님의 얘기를 들어봤습니다.

[녹취: 신호래, 한겨레 고등학교감] ”우리 한겨레 고등학교는 2006년에 개교가 됐고요, 탈북 청소년이 많이 늘어나면서 우리 사회에 탈북청소년을 위한 학교가 필요하겠다 싶어서, 정부에서 만든 학교입니다. 그래서 지금은 158명의 학생이 재학 중에 있습니다. 북한에서 이런 노동을 많이 해 봤기 때문에 한국학생들에 비해서 아주 잘합니다. 대개 이제 탈북 청소년들이 받기만 하지 베풀 줄 모른다고 하는 그런 의식들이 있는데 막상 그런 기회가 없어서 그렇지 그런 기회가 주어지면 아이들이 잘 합니다.”

한겨레 고등학교 학생들이 직접 재배한 이 고구마를 판매한 수익금으로 그동안 북한주민들과 라오스 국민들을 도와 왔는데요, 이번에는 이렇게 탈북여성들을 돕는데 사용하게 됐습니다.

[녹취: 신호래, 한겨레고등학교감] ”이 고구마는 통일 햇살고구마라고 해서 우리 학생들이 이 고구마를 팔아서 그 기금으로 북한어린이 돕기라든가 라오스 봉사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굳이 라오스를 하는 이유가 뭐냐 하면 우리 학생들이 탈북 해서 중국을 거쳐서 라오스, 태국을 거쳐서 와요. 그래서 라오스를 거쳐 오면서 많은 고통이 있어서 라오스를 가 보고 싶어합니다. 그리고 이제 라오스가 북한하고 사회 환경들이 많이 비슷해요. 그래서 지금 고구마 판매한 수익으로 라오스 저수지 만들어주기, 그 프로젝트를 하고 있습니다.”

소롭티미스트 마켓에는 많은 사람들이 함께 했는데요 필요한 물건도 구입하고 탈북여성들도 도울 수 있어서 기꺼이 지갑을 여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녹취: 시민] “골고루 다 있네요, 없는 것 없이. 예쁜 액세서리도 있고 몸에 좋은 고추장도 있고 그리고 연잎 차도 있고, 뭐 김 부각도 있더라고요. 남는 걸로 탈북 여성들을 도우니까, 좋은 곳에 쓰이니까 더 의미가 있죠. 제가 사서 그런 좋은 곳에 쓰인다니까 더 좋은 것 같아요.”

이번 소롭티미스트 마켓의 수익금은 재단법인 통일과 나눔에 기부돼 그 곳에서 탈북여성들을 돕는데 사용할 예정인데요, 재단법인 통일과 나눔 관계자의 얘기를 들어봤습니다

[녹취: 통일과 나눔 관계자] “통일 나눔 펀드는 정부의 공식 기부금 모집단체고요, 통일과 나눔 재단이 모집, 운용하는 기금이 통일 나눔 펀드입니다. 그래서 기금은 공평한 심사를 거쳐서 남북간 교류협력 강화와 통일을 앞당기는 다양한 활동을 하는 단체들에 지원이 되고요, 기금은 재단 이사회 산하의 기금운용위원회가 안전하고 투명하게 관리할 예정입니다. 북한 어린이 돕는 일과 보건 향상시키는 일, 그리고 남북간 지역 결연사업, 이산가족 상봉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