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한국형 전투기 KF-X 기술이전 거절..."기술협력만 고려"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왼쪽)과 한민구 국방부 장관. (자료사진)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왼쪽)과 한민구 국방부 장관. (자료사진)

미국이 한국형 전투기 KF-X의 핵심기술을 이전해 달라는 한국의 요청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워싱턴에서 열린 미-한 국방장관 회담 소식을 백성원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을 수행해 미국 방문길에 오른 한민구 국방장관. 15일 오후 미 국방부 청사에서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과 만났습니다.

한 장관은 미국 측이 기술이전을 거부한 KF-X의 핵심기술 이전을 전향적으로 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KF-X 사업 성공을 위해선 전투기의 핵심장비인 에이사 레이더 등의 체계통합기술이 필수적이고, 이를 위해선 미국 측의 협조가 절실하다는 논리입니다.

이에 대해 카터 장관은 조건부 KF-X 4개 기술이전은 어렵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다만 기술협력 방안을 공동으로 모색해 보겠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한국 국방부는 지난 8월 카터 장관에게 기술이전과 관련한 협조를 당부하는 서신을 보냈으나, 2개월이 넘도록 답신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 장관은 이날 KF-X 사업 협력을 포함한 방산기술 협력을 증진하기 위한 양국 간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이어 지난 8월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도발에 대한 대처와 북한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행사를 둘러싼 한반도 안보상황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두 장관은 또 조건에 기초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의 차질 없는 진행과 우주.사이버, 방산 등 실질 협력을 증진시켜 나가기로 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