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쿠바 밴드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 백악관서 역사적 공연


쿠바의 전설적인 재즈 밴드인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 공연 장면. (자료사진)

쿠바의 전설적인 재즈 밴드인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 공연 장면. (자료사진)

쿠바의 전설적인 재즈 밴드인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이 15일 백악관에서 역사적인 공연을 갖습니다.

쿠바의 음악가들이 백악관에서 연주하는 것은 최근 국교를 정상화한 양국 사이에 50여 년 만에 처음 있는 일입니다.

백악관에서는 이날 히스패닉 문화유산의 달과 히스패닉계 미국인을 위한 우수교육 행정명령 25주년을 기념하는 행사가 열립니다.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은 1990년대 말 미국의 유명 기타연주자 겸 프로듀서인 라이 쿠더가 쿠바의 노장 음악인들을 모아 앨범을 제작하면서 탄생했습니다.

이 앨범은 수백만 장이 팔리는 등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고 이들의 이야기는 다큐멘터리 영화로도 만들어졌습니다.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은 현재 밴드 해체를 앞두고 작별 순회 공연을 진행 중입니다.

VOA 뉴스


(( TITLE: US CUBA BUENA VISTA SOCIAL CLUB
HEAD: Cuban Band to Make Historic Performance at White House
DATE: 10/15/2015
PUBLISHED AT:
Thursday, October 15, 2015 8:26:32 AM
NUMBER: 12362009
BYLINE: Richard Green
DATELINE:
AUDIO:
VIDEO:
WEB:
TYPE: CN
UPDATE:
))

Cuba's legendary Orquesta Buena Vista Social Club will perform at the White House Thursday, the first Cuban-based musical act to perform at the U.S. presidential mansion in more than 50 years.

The group's appearance at the White House is part of a reception honoring both Hispanic Heritage Month and the 25th anniversary of the White House Initiative on Educational Excellence for Hispanics.

Named after a long-defunct members-only venue in Havana, the group was formed in the late 1990s when a group of elderly Cuban musicians was brought together for a recording session by American guitarist and producer Ry Cooder that led to a multimillion-selling Grammy Award-winning album, an acclaimed documentary film and sold-out world tours.

Thursday's performance at the White House not only comes in the middle of the group's farewell tour, it also represents the end of the Cold War-era animosity between Washington and Havana. The two sides have reopened long-shuttered embassies in their respective capitals in the 10 months since U.S. President Barack Obama and Cuban counterpart Raul Castro announced they were restoring diplomatic relation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