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단둥서 북중박람회 개막...호시무역구 개장


15일 중국 랴오닝성 단둥에서 개막한 제4회 북중 박람회에서 북한산 생활용품이 중국인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15일 중국 랴오닝성 단둥에서 개막한 제4회 북중 박람회에서 북한산 생활용품이 중국인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북한과 인접한 중국의 단둥에서 두 나라가 공동 개최하는 종합박람회가 열렸습니다. 단둥에서는 중국과 북한 주민들의 무관세 교역을 허용하는 특별 지대도 신설됐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조선 경제무역문화관광박람회가 15일 중국 랴오닝성 단둥의 신개발지 궈먼항 광장에서 개막했습니다.

4회째를 맞는 이 박람회는 올해 처음으로 두 나라 정부의 승인을 받은 국가급 행사로 격상됐습니다.

18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박람회에 북한에서는 예년보다 큰 규모의 대표단을 보냈습니다. 북한 무역성, 외무성, 국제전람사, 만수대창작사, 투자합영위원회 정부 부처 관계자들과 무역대표 등 400여명과 100개 기업이 참가했다고 한국의 연합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중국에서도 국가국제무역촉진위원회, 상무부, 외교부, 문화부, 여유총국 등이 참가했습니다.

이번 박람회는 상품 전시교역, 무역상담, 문화교류, 관광협력 등 4개 부문에 걸친 교류협력을 중심으로 열렸습니다.

북한과 중국 외에 타이완, 파키스탄, 몽골, 이집트, 러시아 등 10여 개국의 기업들도 참여했습니다.

한편, 궈먼항 광장에서는 북한과 중국의 주민들이 관세 없이 국경무역을 할 수 있는 호시무역구도 개장했습니다.

호시무역구는 북한과 중국의 국경지역 20km 이내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교역할 수 있으며, 하루 8천 위안, 미화 1천260달러 미만의 거래에 대해 관세가 면제됩니다.

아직 기업들이 입주하지 않은 상태이며 내년 이후에 본격적으로 가동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호시무역은 중국 정부가 자국의 변경지역들이 인접국가들과 원활한 교류를 통해 경제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시행하는 변경무역 제도의 하납니다.

앞서 두만강을 사이에 두고 북한 남양과 마주한 중국 지린성 투먼시가 지난 2010년 북한 주민들의 무관세 교역을 허용하는 호시무역 시장을 개장했지만, 북한의 소극적 태도로 개장식 날 하루만 문을 연 뒤 운영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