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북한 문제, 미·한 정상회담 최대 의제"

  • 최원기

박근혜 대통령과 존 캐리 미 국무장관이 14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우호의 밤 행사에서 환담 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과 존 캐리 미 국무장관이 14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우호의 밤 행사에서 환담 하고 있다.

미국을 방문중인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이 '한-미 우호의 밤' 행사에서 한-미 동맹의 '역동적 진화'를 강조했습니다. 또 백악관은 북한 문제가 미-한 정상회담의 최대 의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원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이 14일 첫 공식 일정으로 워싱턴 시내에 마련된 한국전 참전기념비를 찾아 헌화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한국전쟁으로 시작된 한국과 미국간 우정이 자유 민주주의를 되살리는 위대한 결과를 만들어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한미 동맹을 더욱 튼튼하게 발전시키고 대한민국을 일류국가로 만들어 여러분들의 헌신에 보답하겠습니다.”

이어 박 대통령은 미 항공우주국(NASA)의 고다드 우주비행센터를 방문해 첨단 우주 시설들을 둘러보고 우주 분야 협력 확대를 당부했습니다.

한-미 첨단파트너십 포럼에서는 새로운 제조업 시대를 열고 우주와 에너지신산업 등 첨단분야에서 양국간 협력을 강화하자고 말했습니다.

이날 저녁에 열린 ‘한미 우호의 밤’ 행사에서는 한국은 미국이 누구보다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한-미 동맹은 역동적으로 진화하고 있다며 통일의 중요성을 역설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한미 동맹이 그려가는 미래 비전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한반도 통일입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존 케리 국무장관은 환영사에서 “미국과 한국은 좋을 때나 좋지 않을 때나 양국은 늘 서로의 편이 돼 왔다”며 "이것은 계속할 가치가 있는 전통이며 계속될 것이라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케리 장관] "In times that are good and..."

이날 행사에는 케리 장관 외에도 척 헤이글 전 국방장관, 콜린 파월 전 국무장관, 윌리엄 코헨 전 국방장관 등 전,현직 장관이 나란히 참석했습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과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오는 16일 있을 미-한 정상회담에서 북한 문제를 집중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태평양 담당 선임보좌관과 대니얼 러셀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는 14일 워싱턴 외신기자클럽에서 미-한 정상회담 사전 브리핑을 갖고 예상 의제 등을 설명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크리튼브링크 보좌관은 “두 정상이 상호 이익과 관심사에 대해 자세히 논의할 것”이라면서 “특히 북한이 최대 의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15일 미국 국방부인 펜타곤을 방문해 굳건한 미-한 연합 방위 태세를 재확인할 계획입니다.

VOA뉴스 최원기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