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중국 '난징 학살' 둘러싸고 설전


14일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아베 신조 총리(오른쪽)와 양제츠 중국 국무위원이 회동했다.

14일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아베 신조 총리(오른쪽)와 양제츠 중국 국무위원이 회동했다.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와 중국의 양제츠 국무위원이 난징 대학살 관련 자료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둘러싸고 설전을 벌였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14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양 국무위원과 회동한 자리에서 중국 측이 난징 대학살 자료를 세계 기록유산으로 신청한 데 대해 유감의 뜻을 표했습니다.

이에 대해 양 국무위원은 “역사를 제대로 인정하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제2차 세계대전에 관한 것은 이미 국제적으로 정설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양제츠는 제2차 중-일 고위급 정치대화 참석차 전날 도쿄를 방문해 일본의 야치 쇼타로 국가안보국장과 회동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