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워싱턴 한국전 참전 기념비 헌화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4일 미국 워싱턴 한국전 참전 기념비 공원을 방문해 헌화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4일 미국 워싱턴 한국전 참전 기념비 공원을 방문해 헌화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4일 6.25 한국전쟁 참전용사 기념공원 헌화를 시작으로 공식적인 방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이날 헌화식에는 전쟁 영웅과 후손들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워싱턴 방문 첫 순서로 한국전쟁 참전용사 기념공원을 찾았습니다.

이 공원은 한국전쟁에 참전해 전사한 미군 3만 6천 574명 등 모든 참전용사들을 기리기 위한 곳으로 지난 1995년 조성됐습니다.

박 대통령은 한국전쟁에 참전한 21개 유엔 회원국들의 깃발이 내걸린 공원 앞에서 헌화와 묵념을 한 뒤 참석자들과 환담을 나눴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존 맥휴 미 육군장관과 커티스 스캐퍼로티 주한미군사령관, 존 틸럴리와 월터 샤프 전 주한미군사령관 등 전.현직 미군 관리들과 한국계 인사들이 참석했습니다.

행사에는 특히 한국전쟁 미군 영웅들과 후손들이 여러 명 참석해 주목을 받았습니다.

한국전쟁 참전을 결정했던 해리 트루먼 전 대통령의 손자인 클리프턴 트루먼 씨, 1950년 12월 흥남철수작전 때 북한 피난민 10만 여명의 구출을 명령했던 에드워드 알몬드 장군의 외손자 토머스 퍼거슨, 미 상선 메리디스 빅토리아 호의 1등 항해사로 흥남 부두에서1만 4천명의 피난민 구출에 직접 참여했던 로버트 루니 전 해군제독, 그리고 일부 미군 실종자의 가족들도 참석했습니다.

미 국방부에 따르면 6.25 한국전쟁 미군 실종자는 지난 달 말 현재 7천 835명이며, 이 가운데 5천 300구가 북한에 있습니다.

박 대통령은 한국의 자유 수호에 기여한 이들과 후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실종자 가족을 위로했습니다.

한국전쟁 참전용사 기념공원은 ‘자유’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상징적인 장소로 공원 기념비에 ‘자유는 거저 주워지지 않는다-Freedom is Not Free’는 유명한 문구가 새겨져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한국전쟁 참전용사 기념공원 방문은 미-한 동맹의 굳건함을 과시하며 안보의 중요성을 강조하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박 대통령은 취임 후 워싱턴을 처음 방문했던 지난 2013년에도 이 공원을 찾아 헌화했었습니다.

박 대통령은 15일 미 국방부 청사를 방문해 거듭 두 나라 동맹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 평화와 안정의 핵심축임을 강조하며 안보 행보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워싱턴 북쪽 메릴랜드주에 있는 미 항공우주국(NASA) 고다드 우주비행센터를 방문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과거 대선 공약에서 “2020년에 달에 태극기가 펄럭이게 하겠다”며 달 탐사 등 우주계획에 남다른 관심을 보여 왔습니다.

미 전문가들은 16일 백악관에서 열릴 미-한 정상회담에서 날로 국제 영향력이 커지고 있는 한국의 위상을 반영해 우주 분야의 협력도 논의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