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방미 "북핵공조, 미한동맹 강화"


미·한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방문에 나서는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3일 오후 서울공항에서 전용기에 오르며 손을 흔들고 있다.

미·한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방문에 나서는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3일 오후 서울공항에서 전용기에 오르며 손을 흔들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오늘(13일) 미국으로 떠났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번 방미가 북핵 공조와 미국과의 동맹 강화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이번 방미가 북한의 지속적인 핵개발과 전략적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서 미-한 양국의 공조를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13일 미국 공식 방문을 위해 출국하기에 앞서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미-한 정상회담이 한-중 정상회담과 미-중 정상회담에 뒤이어 그리고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을 앞둔 매우 중요한 시기에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협력에 대해 심도 있게 협의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지금 한반도의 안보 상황과 동북아의 평화를향한 지평에 많은 변화가 있을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미-한 간 폭넓은 대화와 논의가 매우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장용석 박사는 이번 미-한 정상회담에선 북한 노동당 창건 70주년 열병식 이후의 한반도 정세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녹취: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박사] “북한이 당 창건 70주년을 계기로 인공위성을 발사하지 않았고 중국이 보다 적극적으로 북한에 대한 관여의지를 밝히는 상황에서 북한 핵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정세를 한-미가 어떻게 관리할 지에 대한 공동의 인식과 전략적 조정 논의들이 한-미 동맹 강화와 함께 또 그것을 기반으로 해서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범세계적 문제 대응을 위한 글로벌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새로운 분야에서 실질적 협력 확대를 모색함으로써 미-한 동맹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수석비서관 회의를 마치고 이날 오후 미국으로 출발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양자간 공식방문 형식으로 미국을 찾는 것은 2013년 5월 이후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박 대통령은 현지 시간으로 14일 미국 워싱턴의 한국전 참전 기념비에 헌화하면서 공식적인 방미 일정을 시작합니다.

또 같은 날 오후엔 미국 항공우주국 고다드 우주비행센터를 방문해 양국간 우주분야에서의 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합니다.

고다드 센터는 미국 최초의 우주비행센터로 한국 대통령이 미 항공우주국 소속 센터를 찾는 것은 박 대통령의 선친인 박정희 전 대통령에 이어 50년 만입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이번 방미 기간 중 미국과의 동맹을 확인하는 행보를 펼칠 예정입니다.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입니다.

[녹취: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 수석] “박 대통령이 미국의 국방부인 펜타곤을 방문하여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재확인할 예정입니다”

박 대통령이 중국의 전승절 행사에 참석한 이후 일부에서 제기하고 있는 ‘중국 경사론’을 불식시키기 위한 행보라는 관측입니다.

또 조 바이든 부통령과의 관저 오찬과 미-한 재계 회의,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의 연설 일정을 잇달아 소화하며 양국 관계 발전과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한국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설명할 예정입니다.

박 대통령은 방미 마지막 날인 16일 오바마 대통령과 정상회담과 오찬 회담을 하고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그 결과를 설명합니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양국간 포괄적 협력 방안을 담은 미-한관계 현황 공동설명서를 채택할 예정입니다. 북핵 등 북한 문제에 대해선 별도의 공동성명이 나올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