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당 창건 70돌 행사 비판에 "황당무계한 수작"


북한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일을 하루 앞둔 9일 평양 시내에 북한 인공기 장식이 걸려 있다.

북한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일을 하루 앞둔 9일 평양 시내에 북한 인공기 장식이 걸려 있다.

북한은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일인 10일 기념행사 준비에 막대한 비용이 소모됐다는 비판적 시각에 대해 "황당무계한 수작"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앞서 북한이 당 창건 70주년 기념 행사 개최를 위해 천문학적 비용을 들이고, 건설사업 수행이나 열병식 지원 명목으로 주민에게 일정액을 징수했다는 언론 보도가 잇따랐습니다.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이에 대해 "열병식과 군중시위를 비롯한 10월 경축행사는 공화국의 국력과 천만군민의 일심단결의 위력을 과시하는 역사적 사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극도로 질겁한 괴뢰 패당은 모략나발통들을 내세워 천만 군민이 터치는 노동당 만세소리를 막고 당의 높은 권위를 훼손해보려고 갖은 발악을 다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또 "우리에 대해 너무도 알지 못하는 황당무계한 수작질"이라며 "돈벌레들의 좀상스러운 계산법과 치졸한 나발질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반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