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군 당국 "북한 KN-08에 핵탑재 판단 이르다"


10일 오후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북한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탄두가 개량된 KN-08 등 각종 무기가 잇달아 공개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0일 오후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북한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탄두가 개량된 KN-08 등 각종 무기가 잇달아 공개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지난 10일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공개한 KN-08 대륙간탄도미사일의 핵탄두 탑재 가능성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11일 한국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군 관계자는 북한이 공개한 KN-08에 관한 기술적 분석을 진행 중이라며 핵탄두 탑재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평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2013년 7월 정전협정 체결 기념 열병식에서 공개한 KN-08은 탄두 앞부분이 뾰족했지만 이번에 등장한 KN-08은 탄두 앞부분이 둥근 모양으로 바뀌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이번 열병식 실황 중계에서 KN-08에 관해 다종화되고 소형화된 핵탄두들을 탑재한 위력한 전략로켓들이라고 표현한 바 있습니다.

한국 군 관계자는 이번에 나온 KN-08이 실물인지 여부도 아직 불확실한 상황이라며 핵탄두 탑재 가능성에 대해서도 섣불리 판단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른 군 관계자는 핵탄두를 둥근 모양으로 만들면 공기 저항이 커져 비행 속도가 떨어지는 단점도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이번 열병식에서 공개한 무기가 KN-08을 비롯해 30여종 290여대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