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한국 대통령 13일 방미, 16일 미한 정상회담...첫 펜타곤 방문

  • 최원기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2013년 5월 백악관 집무실에서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2013년 5월 백악관 집무실에서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미국을 방문합니다. 박대통령은 16일 워싱턴에서 바락 오바마 대통령을 만나 북한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최원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13일 미국을 방문해 16일 백악관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청와대가 11일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의 이번 방미는 취임 이후 두 번째 공식방문이며, 오바마 대통령과의 양자 정상회담은 이번이 네 번째입니다.

미-한 두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미-한 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하는 한편, 북한 핵 문제 등에서 양국간 공조를 재확인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박 대통령은 또 방미 기간 중 미 국방부(펜타곤)를 처음으로 방문합니다. 박 대통령의 펜타곤 방문은 역대 대통령 중에선 이명박 전 대통령의 2011년 10월 펜타곤 방문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의 방미와 관련, 이 같은 세부 일정을 공개했습니다.
주 수석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미 동맹 관계뿐 아니라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안정에 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누는 소중한 기회가 될 전망”이라고 말했습니다.

13일 워싱턴에 도착하는 박 대통령은 이튿날 한국전 참전 기념비 헌화로 일정을 시작해 나사 고다드 우주비행센터를 방문해 우주분야에서 협력 강화방안을 모색합니다.

또한, 같은 날 한미 첨단산업 파트너십 포럼과 한미 우호의 밤 만찬에도 참석합니다.

박 대통령은 15일에는 펜타곤을 방문해 굳건한 한미연합 방위태세를 재확인한 뒤 조 바이든 부통령 주최 오찬에 참석합니다.
이어 15일 오후에는 한미 재계회의에 참석하고,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를 방문해 한국의 외교안보 정책에 대해 연설할 예정입니다.

박 대통령은 방미 마지막 날인 16일 오바마 대통령과 단독정상회담과 확대 오찬회담을 갖습니다. 두 정상은 이 자리에서 미-한 동맹 발전 방안 북한 핵 문제 등 대북공조 방안, 동북아 정세 그리고 글로벌 파트너십 확대 방안 등을 논의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입니다.

또 미-한 양국은 북한 핵 문제와 관련 공동 성명을 발표하는 방안을 협의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앞서 미국 상원은 박근혜 대통령의 미국 방문을 환영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습니다.

VOA 뉴스 최원기 기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