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방북 중국 대표단, 김정은에 '한반도 평화, 비핵화' 촉구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오른쪽)이 북한을 방문한 류윈산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과 9일 회동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오른쪽)이 북한을 방문한 류윈산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과 9일 회동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북한 노동당 창건 70주년을 맞아 방북한 중국 대표단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게 비핵화 등을 촉구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류윈산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은 어제(9일) 김정은 제1위원장과 만나 양국 현안들을 논의했습니다.

류 상무위원은 회동에서 중국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실현, 비핵화,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 등 한반도 정책의 3원칙을 견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중국은 북한과 함께 노력해 6자회담이 이른 시일 안에 재개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류 상무위원은 또 북-중 관계의 중요성을 언급하면서, 양국 간 고위급 대화를 확대하고 경제 협력 등 모든 수준에서 교류를 증진하자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제1위원장은 경제 발전과 인민 생활 개선을 위해 평화롭고 안정적인 외부 환경이 필요하다고 공감을 표시했습니다. 또 남북관계 개선을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류 상임위원은 회동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서한도 전달했습니다.

한편 북한 매체들도 회동 사실을 보도했지만, 김정은 제1위원장이 북-중 관계의 전통을 계승하고 빛내야 한다고 강조한 내용만 전했으며, 류 상무위원의 비핵화 촉구에 대한 언급은 없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