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리비아 내전 종식 통합정부 계획 발표


리비아 담당 베르나르디노 레온 유엔 특사가 8일 모로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리비아 담당 베르나르디노 레온 유엔 특사가 8일 모로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유엔이 리비아 내전을 끝내기 위한 통합정부 구성 계획안을 발표했습니다.

리비아 담당 베르나르디노 레온 특사는 어제(8일) 밤 모로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리비아의 양대 정부 기관을 통합하는 내용의 계획안을 제시했습니다.

이 계획안에 따르면 새 통합정부는 1명의 총리와 그 아래 3명의 부총리를 두고 대통령위원회를 설치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새 정부의 초대 총리 후보자로는 트리폴리에 있는 이슬람계 정부 인사 파예즈 사라지를, 부총리 후보자 3명은 리비아 동부와 서부, 남부 지역을 각각 대표하는 인사들로 지명됐습니다.

레온 특사는 이들 모두가 한 팀으로 일하게 될 것이라며 국정 운영을 잘해 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리비아에서는 2011년 민주화 봉기로 무아마르 가다피 정권이 붕괴한 뒤 각 지역 무장단체 사이의 권력 다툼과 유혈 충돌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